콘텐츠바로가기

김선주 "해외서 셰프 생활…무대 그리웠다"

입력 2017-03-06 15:41:58 | 수정 2017-03-07 13:29: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돌 출신 트로트가수 김선주가 다시 무대에 섰다.

김선주는 6일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두번째 앨범 '여로(旅路)' 쇼케이스를 열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앨범명에 대해 "제가 살아온 인생길을 노래에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98년도 그룹 로미오로 활동한 김선주는 "10년 동안 외국에서 살았지만, 내가 좋아하는 가수를 다시 하자고 결심해 다시 활동하게 됐다"며 "새 앨범에는 자작곡도 3곡이 포함됐다. 모든 연령대를 위해서 정통 트로트부터 현대적인 곡까지 담겼다"고 했다.

한편 타이틀곡 '등대오빠'는 신나는 라틴 댄스 느낌의 곡으로 바람둥이였던 한 남자가 진정한 사랑을 만난 후 이제는 한 사람만을 밝히는 등대오빠가 되겠다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후렴구에 반복되는 '등대 등대 등대'라는 가사와 멜로디는 한 번 들으면 계속해서 귓가에 맴도는 중독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 앨범은 영화 '복면달호'의 OST '이차선 다리'의 작곡가로 유명한 김민진과 민우(M), BMK등의 앨범 작업과 영화, 드라마 OST, 뮤지컬 등 장르를 넘나들며 작편곡 활동 중인 국민대 이영준 교수가 프로듀서를 맡아 힘을 실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