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선주 응원"…'절친' 임형준·장혁진·김진수 뭉쳤다

입력 2017-03-06 15:32:18 | 수정 2017-03-07 13:2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김선주를 위해 배우 임형준, 장혁진, 김진수가 뭉쳤다.

김선주가 6일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두 번째 정규앨범 '여로(旅路)'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김선주의 대학 선후배인 임형준, 장혁진, 김진수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서울예술대학교 재학 시절부터 친분을 쌓아온 절친이다.


촬영중 다리를 다친 임형준은 현장을 찾아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그는 "노래를 정말 잘하고, 좋아하고 잘 하는 친구"라며 김선주를 응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장혁진은 "김선주가 '생애 마지막 쇼케이스가 될 수도 있는데 와줘야하지 않겠냐'고 하길래 '무슨 소리냐 10번은 더 해야지'라고 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임형준은 "이번 앨범의 전곡을 다 들어봤다. 공을 많이 들였다. 필요 이상으로 많이 쏟아부었다. 그게 다 대출로 이어졌다고 하더라. 아직까진 신용이 괜찮아서 그 신용을 다 쏟아부었다. 잘 돼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타이틀곡 '등대오빠'는 신나는 라틴 댄스 느낌의 곡으로 바람둥이였던 한 남자가 진정한 사랑을 만난 후 이제는 한 사람만을 밝히는 등대오빠가 되겠다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후렴구에 반복되는 '등대 등대 등대'라는 가사와 멜로디는 한 번 들으면 계속해서 귓가에 맴도는 중독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 앨범은 영화 '복면달호'의 OST '이차선 다리'의 작곡가로 유명한 김민진과 민우(M), BMK등의 앨범 작업과 영화, 드라마 OST, 뮤지컬 등 장르를 넘나들며 작편곡 활동 중인 국민대 이영준 교수가 프로듀서를 맡아 힘을 실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