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검 수사결과 발표에 박지원 "경의 표해…아쉬움은 남는다"

입력 2017-03-06 15:39:30 | 수정 2017-03-06 15:3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박지원 트위터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박지원 트위터 캡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6일 박영수 특검이 수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국정농단사건을 제한된 시일에 성공적으로 수사를 한 박영수 특검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상 유례없는 국정농단사건을 제한된 시일에 성공적으로 수사를 한 박영수 특검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어 그는 "만약 황교안 대행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했다면 보다 완벽한 수사로 범죄 사실을 밝히고 국민의 의혹을 불식시킬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박 대표는 "국회는 3월 임시국회에서 국민께 약속한대로 특검이 계속 수사를 할 수 있도록 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키자고 제안한다"며 "검찰은 특검으로부터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특검법이 통과되기 전이라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사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특히 '법꾸라지' 우병우 수석이 다시는 법망을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보다 촘촘한 그물망 수사로 반드시 구속 기소할것을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박영수 특검의 성공에 국민과 함께 거듭 박수를 보낸다"며 "공소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사법부는 엄정한 법을 적용해 국정농단 세력들을 엄벌에 처해서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다시 태어나는 계기가 되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박지원 트위터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박지원 트위터 캡쳐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근로시간 1주일 68→52시간 단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