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교안 "사드배치 조속완료로 북한의 핵·미사일 방어체제"

입력 2017-03-06 16:07:14 | 수정 2017-03-06 16:07: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권한대행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황교안 권한대행 (한경 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6일 "오늘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중대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하고 "이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실제적이고 임박한 위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김정남 암살사건에서 보인 북한 정권의 잔학상과 무모함으로 볼 때 북한 정권의 손에 핵무기가 쥐어졌을 때 결과는 상상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끔찍할 것"이라면서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응징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유지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특히 현재 실시 중인 한미연합훈련에 철저를 기함으로써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지하고, 국민이 국가안보에 대해 안심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정부는 미국과 안보리 이사국,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가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외교적 역량을 집중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여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방어체제를 갖추는 동시에, 대북 억제력 제고를 위해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실효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 대사 또한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이 주권국가로서 내린 책임있는 결정을 지켜 사드를 배치함으로써 앞으로 중국이 이 같은 압력 수단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사드배치 보복조치를 비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