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검 수사결과 발표에 민주당 "박대통령 국정농단 공범 확인"

입력 2017-03-06 16:48:05 | 수정 2017-03-06 17:0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6일 수사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공범임이 명확히 드러났다"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수사결과가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특검의 수사결과를 통해 최순실과 비선실세들이 국정을 농단했고 박근혜 대통령이 공범임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났다"며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그룹이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들과 결탁해 부당한 이익을 챙겼음도 분명히 밝혀졌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거부로 특검팀의 수사기간이 만료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남은 절반의 수사는 검찰에 맡겨지게 됐다"고 말했다.

뒤이어 고 대변인은 "검찰이 특검팀의 수사를 이어받아 남은 과제들을 제대로 수사하지 못한다면 검찰에 대한 국민적 회의와 불신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될 것"이라면서 "검찰은 청와대 압수수색과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를 즉각 추진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90일간 불철주야 수사에 열정을 다해온 특검팀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헌재 탄핵심판에 특검의 수사성과가 올바르게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