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 "박영수 특검 수사결과 발표 동의 못해, 재판서 진실 밝혀질 것"

입력 2017-03-06 17:19:44 | 수정 2017-03-06 17:19: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6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삼성은 '특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가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구속기소)의 승계를 돕는 대가로 298억원의 뇌물을 수수했다고 봤다. 삼성이 지원을 약속했지만 지급되지는 못한 금액까지 포함하면 뇌물 액수는 433억28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검 수사결과 발표 이후 삼성은 "특검의 수사 결과 발표에 동의할 수 없다. 삼성은 결코 대가를 바라고 뇌물을 주거나 부정한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며 "재판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