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말레이 정부 "북한 대사관 직원 전원 출국 금지"

입력 2017-03-07 13:45:35 | 수정 2017-03-07 13:45: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말레이시아 정부가 7일(현지시간) 말레이 주재 북한 대사관 직원들의 출국 금지를 결정했다. 북한이 자국내 말레이시아인들의 출국을 일시금지한 것에 대한 대응 조치로 풀이된다.

말레이시아 내무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 대사관의 공직자와 직원 그 누구도 말레이시아를 떠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북한 외무성은 "북한의 모든 말레이시아 국적자들은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사건이 올바로 해결될 때까지 출국이 일시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양국은 지난달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일어난 김정남 암살사건을 계기로 심각한 외교 갈등을 빚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에 따르면 현재 말레이시아인 11명이 북한에 체류 중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김정남의 시신을 돌려달라는 북한의 요구를 거부한 채 북한과 비자면제협정을 파기했으며, 강철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에 추방 결정을 내렸다. 강 대사는 6일 쿠알라룸푸르를 떠났다.

북한도 이에 대응해 주 북한 말레이시아 대사에 추방 결정을 내렸다. 모하맛 니잔 북한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는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한 본국의 소환 명령에 따라 이미 지난달 21일 이미 평양을 떠나 귀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