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지혜, 억대 빚 청산 후 집 장만…"신부 수업 중"

입력 2017-03-07 13:58:36 | 수정 2017-03-07 13:58:36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JTBC 제공


가수 이지혜가 빚을 청산하고 집까지 장만했다.

7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이지혜와 딘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는 "이지혜가 최근에 집을 장만했다. 일등 신부감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이지혜는 "안 그래도 개인 일정으로 친구들의 애기를 봐주면서 신부 수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혼기가 꽉 차서 올해는 무조건 결혼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박명수와 딘딘은 "혼기가 꽉 찬 정도가 아니라 흘러넘치고 있다"며 "올해는 꼭 시집을 가길 바란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앞서 이지혜는 한 방송을 통해 "샵 해체 후 방송을 쉬게 되었고, 의료보험료조차 내기 어려웠다"고 과거 생활고를 밝힌 바 있다.

또 지난해 10월에는 "융자가 아직 1억 5천정도 남았다"며 "아이돌 출신이라 댄스, 노래가 다 된다. 행사를 뛰어야 한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