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레이브걸스, 선전성 논란 무게를 견뎌라

입력 2017-03-07 18:29:09 | 수정 2017-03-13 09:4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5인 브레이브걸스 '뒤태돌'로 돌아왔다
미니앨범 '롤린(ROLLIN)' 쇼케이스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는 선정성 논란을 딛고 새롭게 중무장 한 네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온다.

브레이브걸스는 7일 오후 '롤린(ROLLI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선정성 논란을 의식하지 않은채 섹시 컨셉 무대를 즐겼다.

앞서 공개된 브레이브걸스 뮤직비디오는 청소년불가판정을 받았다. 멤버들이 의자에 올라가 두 팔을 벌리고 골반을 돌리는 일명 '골링춤'과 요염한 자세의 '여우춤' 등의 포인트 안무가 컴백 전부터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날 멤버 유정과 유나는 선정성 논란에 입을 열었다.

"(브레이브걸스가) 섹시함을 고수한다기 보다는 우리의 색깔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색을 찾는다면 다음 컨셉의 변화를 줘도 늦지 않을거 같아요." (유정)

"사랑에도 여러 종류가 있지 않냐. 우리도 아티스트라고 생각하고, 정해진 것만 보여주는 것이 아닌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걸그룹으로 성장하고 싶어요." (유나)

브레이브 걸스 쇼케이스, 사진/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브레이브 걸스 쇼케이스, 사진/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브레이브걸스는 이번 컴백에 앞서 원년 멤버 유진, 혜란이 탈퇴했다. 5인조가 된 브레이브걸스는 원년 멤버 없는 무대가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다. 멤버들은 탈퇴 멤버 이야기에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탈퇴한) 친구들의 생각을 존중해주고 싶어요. 브레이브멤버가 원년멤버가 아닌 새 멤버로 활동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만 이번 활동을 더 열심히 임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민영)

이번 앨범은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의 아낌없는 지원이 있었다. 타이틀 곡 '롤린'은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시킨 업템포의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곁을 맴도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은 "사활을 걸고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라며 당찬 포부도 잊지 않았다. "우리 회사에서 가장 유명한 연예인이 대표님이에요. 그래서 대표님을 이기고 싶습니다. 더 유명해져서 효도하고 싶고, (대표님) 장가를 보내드릴게요." (민영)

7일 오후 방송되는 SBS '더쇼'를 통해 본격적인 앨범 활동에 돌입하는 브레이브걸스는 논란을 딛고 더 단단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