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4차산업혁명시대 대비 청년 및 장년 전문가 10만명 양성"

입력 2017-03-07 15:57:23 | 수정 2017-03-07 15:5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안철수 의원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안철수 의원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7일 4차 산업혁명의 기수로 10만명의 청년 및 장년 전문가를 양성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스타트업 기업들이 입주한 서울 강남구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D.camp)에서 이러한 내용의 과학기술·창업혁명 정책을 발표했다.

안 전 대표는 "이제는 정부주도에서 민간주도로 바꿔야 한다"고 기본적인 정책 배경을 설명하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대통령 직속의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만드는 방식은 그건 옛날 방식"이라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4차산업혁명 공약을 지적했다.

사진=안철수 의원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안철수 의원실



안 전 대표는 과학기술정책으로 우선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빅 데이터, 3D 프린팅 등의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미취업 청년 및 실직자들에게 1년 정도의 재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향후 5년간 10만명의 인재를 길러야 한다"면서 "청년실업 문제 등을 해소하고 국가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최소한의 전문화된 인력 육성을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5년간 필요한 예산은 6천억원 정도로 추산했다.

또한, 안 전 대표는 국가연구인력도 현재 1만8천여명에서 향후 5년간 5만명으로 확대하고 처우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의 한반도 전개가 시작된 데 대해 "안보 문제는 미국과의 동맹을 통해 해결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중국 정부를 상대로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모든 것이 북핵 문제 때문에 생긴 것"이라며 "북핵 문제는 대한민국 안보에 직접적으로 위협이 된다는 점, 한반도 불안정이 중국 국익에도 해가 된다는 점을 중국 정부에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사드 배치에 대한 전반적인 진행 상황을 국민들께 설명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