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한미군 사드배치 시작 … 문재인 "왜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다"

입력 2017-03-07 16:34:34 | 수정 2017-03-07 16:34: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후보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후보 (한경 DB)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한반도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전개가 본격화한 데 대해 "여러 번 제 입장을 밝혔듯이 다음 정부로 넘기는 게 국익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선캠프 비상경제대책단의 제1차 경제현안점검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왜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음 정부로 넘기면 한미·한중 협의를 통해 안보·경제 등 국익을 지키는 합리적인 결정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본다"며 "그렇게 순리대로 넘긴다면 여러 가지 외교적 레버리지로 활용할 수 있는데 지금 정부가 무리하게 지금 속도를 내는 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다음 정부의 외교적 운신 폭을 좁혀서 우리 안보와 경제를 비롯한 국익 전체에도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지 조성과 실제로 사드 포대가 배치되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며 "다음 정부 출범 전에 이를 마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전날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민족과 국가운명이 걸린 데 대해 국가 경영을 담당하겠다는 분들은 자기 생각을 말하지 않고 있다"면서 "문 전 대표는 자꾸 (차기 정부에) 넘기라고 하는데, 정말 사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고 문 전 대표의 '전략적 모호성'을 공략한 바 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사드 배치 자체는 득실이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복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면서 "이런 문제는 외교 문제이기 때문에 오히려 전략적 모호성을 필요한 순간까지 유지할 필요도 있다"고 응수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