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연금 등 7대 사회보험, 620조 굴려 28조원 수익냈다

입력 2017-03-07 16:33:25 | 수정 2017-03-07 16:33: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익률 4.6%로 전년 수준…"저금리 추세 속 양호한 수익률"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연금 등 7대 사회보험이 지난해 620조원을 금융자산에 넣어 28조원(원금의 4.6%)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제4차 사회보험 재정 건전화 정책협의회'를 열어 지난해 국민·공무원·사학·군인연금과 건강·고용·산재보험 등 7대 사회보험 금융자산운용 전체 규모는 620조2000억원, 국내총생산(GDP) 대비 38.2% 수준이라고 7일 밝혔다.


이중 국민연금은 557조7000억원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이어 건강보험(19조3000억원·3.1%), 사학연금·산재보험(13조9000억원·2.2%) 순이었다.

7대 사회보험 투자처 비중을 보면 국내 채권이 52.7%로 가장 높았고 국내주식 18.1%, 해외주식 14.2%, 대체투자 11.0%, 해외채권 3.9%가 뒤를 이었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국내 채권이 1.8%포인트로 가장 크게 줄어든 반면 해외주식은 1.5%포인트로 가장 크게 늘었다.

지난해 7월 2차 재정 건전화 정책협의회에서는 국민연금·연금·사학연금의 해외·대체투자 비중을 상향 조정하기로 한 바 있다.

7대 사회보험 전체 수익률은 4.6%(원금 환산 수익금 약 28조원)였다. 가장 수익률이 높았던 기관은 국민연금으로 수익률 4.7%를 기록해 전년보다 0.1%포인트 증가했다.

수익률은 공무원연금(4.1%), 사학연금(4.0%), 산재보험(3.3%), 고용보험(3.0), 군인연금·건강보험(1.7%) 등의 순이었다. 전년보다 수익률이 하락한 곳은 군인연금(0.6%포인트)과 건강보험(0.5%포인트) 두 곳 뿐이었다.

가장 수익률이 높았던 자산군은 해외주식으로 10.0% 수익을 얻었다. 이어 대체투자(9.7%), 국내주식(5.5%) 순이었고 국내 채권(1.8%)이 가장 수익률이 낮았다.

정부는 국내 채권 투자 비중을 줄이고 해외주식, 대체투자 등으로 자산군을 다변화해 저금리 추세에도 전년 수준의 양호한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사회보험 재정 안정화를 위해 안정적인 적립금 운용수익률이 필수적이라 보고 투자 포트폴리오 다변화, 투자관리 방식 선진화를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또 현재 진행 중인 기금운용평가 과정에서 기관별 자산운용성과를 검증해 자산운용 전략과 시스템 개선방안 등을 권고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