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민주당은 봉숭아 학당? 사드배치 관련 당내 의견도 분열" 비판

입력 2017-03-07 17:06:07 | 수정 2017-03-07 17:0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2차 합동 토론회에서 드러난 사드배치 문제 등에 대한 당내 의견 불일치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핵과 미사일 그리고 화학무기까지 보유한 김정은 정권이 언제든지 대한민국을 공격할 수 있다는 의지와 능력을 보이기 위해 또다시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면서 "국가안보에 큰 위협을 받은 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당내 경선 토론회에서 사드배치 문제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중국의 보복성 조치는 날로 심해지고, 김정은 정권의 안하무인격의 도발행위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의 안위를 지키려는 핵심적인 안보정책에 대해서는 좌고우면하고 있다"면서 "문 전 대표는 누구를 위한 전략적 모호성인지 국민께 명확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연일 사드배치 철회주장을 펼치는데 대해서도 "봉숭아 학당처럼 정신없고 일관성 없게 운영되는 더불어민주당으로 어떻게 민생정치를 펼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이처럼 당내 의견도 하나로 합치지 못하는 통합능력과 당내에서도 의심받는 정책을 가지고 어떻게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발전시키는 선장의 자격을 가지려고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뉴스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뉴스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은 사드배치 추진에 대해 7일 "북한이 어제도 탄도미사일을 4발이나 발사하며 대한민국과 동북아시아의 안위를 위협하고 있는 안보 위기 상황에서 하루라도 빨리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올바른 결정으로 환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반면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비밀리에 이루어진 사드 추진에서부터 결정에 이르기까지 무엇 하나 국민과 상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도대체 군사작전 하듯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인가? 헌재의 탄핵 심판을 앞두고 안보프레임을 만들겠다는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