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외교부 "한미 사드 배치, 뒷감당은 양국이 해야"

입력 2017-03-07 16:59:59 | 수정 2017-03-07 17:06: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외교부는 7일 한미 군 당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작업을 시작하자 사드 반대 입장을 재차 강력하게 표명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사드 배치를 위한 일부 장비가 도입된 데 대한 중국 측 입장에 대해 "우리는 한·미 사드 배치를 결연히 반대하고 필요한 조치를 결연히 취해 안전이익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뒷감당은 한국과 미국이 져야 한다"면서 "우리는 유관 측이 사드 배치 과정을 즉각 중단하고 잘못된 길에서 더 멀리 가면 안 된다는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우리 국방부는 이날 "대한민국과 미국은 한반도에 사드체계를 배치한다는 한미동맹의 결정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 결과 사드체계의 일부가 한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요격미사일을 쏘는 차량형 발사대 2기를 포함한 일부 장비로, 지난 6일 밤 미군 C-17 수송기 1대로 경기도 오산기지에 도착해 주한미군 모 기지로 옮겨졌다. 적 미사일을 탐지하는 X-밴드 레이더와 요격미사일 등 나머지 장비와 병력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