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포토] 윤미향 정대협 대표 "할머니들을 기억할 수 있는 영화가 더 나왔으면"

입력 2017-03-07 18:45:37 | 수정 2017-03-07 18:4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변성현 기자 ]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가 7일 오후 서울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어폴로지'(감독 티파니 슝)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어폴로지'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해 성노예로 납치되고 강제로 끌려간 약 20만 명이 넘는 ‘위안부’ 중 한국의 길원옥 할머니, 중국의 차오 할머니, 필리핀의 아델라 할머니의 인생 여정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로 오는 16일 개봉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