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곽정은 "이승연 위안부 누드집 파문 안타까워"

입력 2017-03-07 10:28:57 | 수정 2017-03-07 10:2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승연의 위안부 콘셉트 누드 화보 논란이 재조명됐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미인대회 출신 스타들'을 주제로 미스코리아 대회 및 각종 미인대회를 둘러싼 풍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기자는 "굉장히 많은 활약을 하던 중 이승연의 연예계 인생의 지각변동 일이 벌어진다"며 "바로 위안부 누드집 파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한 패널은 "당시 이승연씨가 화보의 주제를 위안부로 잡아 진행했다. 국민 감정이 용서할 수 없는 수준까지 이르렀다"며 "여러 단체들이 위안부 피해 여성을 성의 상품화로 보는 상업주의에 분노한다는 뜻을 나타내며 이와 관련된 주제의 영상물 제작 중단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준석은 "당시 이승연 측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재조명하기 위해 선택한 주제라고 해명을 했다"며 "하지만 피해자 쪽은 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누드로 환기시킬 수 있느냐고 제기했다"고 밝혔다.

또다른 기자는 "이 문제는 이승연이 연예계 진출한 이후 엄청난 실수라고 할 수 있다. 위안부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 수익금을 모두 환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해명했다"고 덧붙였다.

곽정은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민감한 문제다. 이것에 대해 접근하는 방식이 1차원적이었던 것 같다"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생각하고 미리 얘기를 나눴다면 절대 존재할 수 없는 기획이었다. 지금 생각해도 어떻게 이런일이 있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승연 외에도 이하늬, 고현정, 오현경 등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근로시간 1주일 68→52시간 단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