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교안·트럼프,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긴급 통화

입력 2017-03-07 10:21:29 | 수정 2017-03-07 10:2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7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요청으로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간 통화가 이뤄졌다"며 "두 사람은 북핵·미사일 대응 공조방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는 오전 8시40분부터 약 20분간 이어졌다. 두 사람간 통화는 지난 1월 30일에 이어 두 번째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먼저 황 권한대행에게 전화통화를 요청했으며,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양측의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황 권한대행에게 먼저 긴급 통화을 요청한 것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한미 정상간 신속한 공조를 통해 북한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달 북극성 2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김정남 독살 사건에 이어 전날 평안북도 동창리 인근에서 탄도미사일 4발을 동시다발적으로 발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