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느날' 김남길 "시나리오 보고 많이 울어" 이유는?

입력 2017-03-07 11:14:07 | 수정 2017-03-07 16:01: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느날' 김남길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어느날' 김남길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남길이 영화 '어느날' 출연 이유를 밝혔다.

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어느날'(이윤기 감독)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김남길은 아내를 잃고 상처와 그리움을 간직한 채 살아가는 남자 강수 역을 맡았다. 시니컬한 말투와 겉모습으로 방어하지만 속 마음은 깊고 따뜻한 캐릭터.

김남길은 "강수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영상으로 보기에는 아픔, 사연이 잘 보이지 않는다. 사실은 상처받은 치유자라고 생각했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아내가 죽고서 모든걸 잃고 살고 있었다. 미소를 만나게 되면서 나를 돌아보고 상대방의 아픔을 공감하며 서로 치유하게 되는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김남길은 "시나리오 보면서 처음에는 못하겠다 싶었다. 어른 동화 같아서. 글을 읽고 엄청나게 울었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내가 느낀 부분을 관객에게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작품 선택 이유를 전했다.

'어느날'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 미소(천우희)와 미소의 사건을 맡게 된 보험회사 과장 강수(김남길)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감성 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