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한미군 사드배치 시작 … 여야 엇갈린 반응

입력 2017-03-07 14:42:34 | 수정 2017-03-07 14:4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뉴스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뉴스 화면 캡처



한미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의 본격적인 이행에 착수함에 따라 여야는 즉각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국방부는 7일 "대한민국과 미국은 한반도에 사드체계를 배치한다는 한미동맹의 결정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 결과 사드체계의 일부가 한국에 도착했다"고 발표했다.


탄핵 심판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박근혜 정권의 유지냐 조기 대선이냐의 갈림길에 선 시기에 이뤄진 이번 조치는 차기 정권 출범 전에 사드 배치에 '대못'을 박으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18일 독일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 등 계기에 "사드 배치를 서두르지 말라"는 메시지를 한국 측에 전한 바 있다.

아울러 한국행 관광 상품 판매 중단, 중국내 롯데 매장에 대한 영업정지 조치 등 보복을 동시다발적으로 펼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주한미군이 사드 배치를 시작한 데 대해 "안보가 중요한 상황에서 하루라도 빨리 배치하는 것은 올바른 결정"이라고 환영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어제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사드 신속배치에 미온적인 야권을 향해 "더 이상 사드배치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말고, 오늘부터 사드가 설치되니 여든 야든 사드배치에 대한 논란을 종식해야 한다"며 "국가안보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종구 국민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사고는 정부가 치고 국민혈세로 피해를 메꾸겠다는 정부의 사대대책"을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중국의 사드보복은 없다고 단언하던 정부가 이제야 뒷북 대응에 나섰다"면서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는 물론 관광, 수출, 한류, 게임 분야까지 우리기업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구체화됐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정부가 무리하게 사드 배치 추진해 그 피해를 국민들이 견디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중국의 사드 보복, 확실한 대책은 차기정부로 넘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대변인은 "중국은 한한령을 게임분야에까지 적용하여 한국산 모바일 게임과 한국 게임 IP의 신규 허가 심사를 중단하고,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도 각종 계약과 이벤트가 취소되는 등 여행 및 레저, 유통, 문화 분야에서의 경제적 피해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 쏘아올린 ‘사드 보복’은 이미 우리 기업과 한국의 관광지로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직시"하라면서 "정부는 사드 배치와 관련된 모든 사항에 대하여 독선적인 아집으로 일관하고 정치적 계산만 할 것이 아니라, 사드 배치를 차기 정부로 넘기고 모든 외교채널을 가동해 우리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은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시작한 데 대해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가안보는 그 어떤 것과도 맞바꿀 수 없는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바른 정당은 조속히 사드 배치를 촉구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이어 "대선 전에 사드 배치를 하는 것이 오히려 차기 정부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사드 배치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