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오바마 '트럼프타워' 도청 지시 확신"

입력 2017-03-08 07:50:53 | 수정 2017-03-08 07:50: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영상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럼프타워'에 대한 도청을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시했었다는 주장에 확신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구이자 인터넷매체 뉴스맥스의 최고경영자(CEO) 크리스토퍼 루디는 7일(현지시간) ABC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루디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도청을 지시했다는 자신의 믿음에 대해 매우 확신하고 있으며, (도청 사실에) 매우 분노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 관계자들은 아직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대표적인 비판자인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은 6일 기자들과 만나 "미국인은 전임 대통령이 트럼프타워를 도청해 법을 위반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한 근거를 알 권리가 있다"며 "나는 이런 일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