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보복 본격화 되면 경제적 손실만 '17조원'"

입력 2017-03-08 08:51:36 | 수정 2017-03-08 08:51: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주한미군사령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주한미군사령부 제공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보복이 본격화되면 우리나라에 약 17조2000억원 수준의 경제적 손실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장우애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8일 '중국 내 반한감정 확산과 영향'이라는 보고서에서 과거 중·일 영토분쟁에 따른 일본 경제의 피해 사례를 검토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추정했다.

중·일간에는 2010년 9월 7일 일본 해상순시선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주변에서 조업 중이던 중국 어부를 체포하면서 1차 분쟁이, 2012년 9월 11일 일본 정부가 민간 소유였던 센카쿠 열도를 국유화하자 2차 분쟁이 벌어졌다.


2차 분쟁 당시 중국 내 반일 감정이 최고조에 달하며 대규모 폭력시위가 발생하고 일본산 불매운동도 확산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대중 수출은 2011년 20.6%, 2012년 6.4% 감소하고 일본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012년 10월 이후 11개월간 28.1%나 급감했다.

장 연구위원은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수출의 비중이 45.9%로 일본(17.9%)보다 높고 전체 수출에서 대중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26.0%로 일본(17.5%)보다 높아 대중국 수출 둔화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력은 훨씬 클 것으로 내다봤다.

장 연구위원은 구체적으로 중국과 관련성이 큰 상품수출과 관광·콘텐츠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일본의 사례를 참고로 삼아 중국의 경제보복이 본격화돼 상품수출이 5%, 관광객이 20%, 콘텐츠산업 부가가치가 10% 감소할 경우(시나리오 1)와 상품수출이 10%, 관광객 30%, 콘텐츠산업 부가가치는 20% 감소할 경우(시나리오 2)를 가정했다.

시나리오 1에서 우리나라의 경제적 손실 규모는 8조8000억원 정도로 GDP 성장률을 0.59%포인트 떨어뜨릴 것으로 추정했다. 시나리오 2에서는 경제적 손실 규모는 약 17조2000억원으로 불어나고 경제성장률이 1.07%포인트 떨어질 것으로 계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