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해외파견 근로자 인터넷 금지령 '김정남 소식 차단'

입력 2017-03-08 09:26:27 | 수정 2017-03-08 09:2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말레이 현지 뉴스트레이츠 타임스가 18일 입수해 보도한 김정남 사진. 뉴스트레이츠 타임스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말레이 현지 뉴스트레이츠 타임스가 18일 입수해 보도한 김정남 사진. 뉴스트레이츠 타임스 캡처


북한 당국이 최근 김정남 암살사건 소식이 자국민에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해외파견 근로자들의 인터넷 접속을 금지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8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북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조선(북한)이 해외공관에 조선 근로자들의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 접속 행위를 금지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이 같은 지시를 어길 경우 강제소환과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경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당국의 지시내용은 첫째 인터넷에 접속하지 말 것과 둘째 어떤 뉴스를 접하더라도 옮기지 말 것, 셋째 접하게 된 소식을 다른 사람에 옮길 경우 강제소환과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된다는 내용으로 구분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양의 지시는 해외파견 근로자들은 물론 공관원들의 인터넷 접속을 철저히 차단하라는 내용"이라며 "지시가 내려진 이후 파견 건설자들의 스마트폰 불시검문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라디보스토크의 다른 소식통도 RFA에 "최근 해외파견 북한 근로자의 인터넷 접속 금지령이 내려졌다"며 "현지 공관 요원들이 각 지역에 흩어진 근로자들을 집합시켜 (이 같은) 지시내용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갑자기 평양에서 해외공관 직원들과 노동자들의 스마트폰 인터넷 접속을 통제하고 나선 데에는 무슨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아마도 최근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 피살소식이 조선 내에 급속히 퍼진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