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창정, 만삭 아내 대리운전 논란 해명 "술 끊는다는 것 알리려고"

입력 2017-03-08 10:04:24 | 수정 2017-03-08 10:0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창정 SNS기사 이미지 보기

임창정 SNS



임창정이 만삭 아내 대리운전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7일 가수 임창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어나보니 댓글이 안 좋길래 집사람이 볼까 봐 얼른 사진 내렸는데 그걸 우리 기자님들이 안 놓치시고 실검 1위를 기어코 만드셨네요”라며 심경을 전했다.

이어 “함께 저녁 식사 후 집으로 오는 길 아내 자랑 좀 하고 싶어 행복한 일상이라 생각하고 가볍게 올린 사진이었습니다”라면서 “함께 기다렸다가 대리하지 않고 아내를 운전시킨 제가 생각이 짧았네요”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은 어제 이 사진 찍으면서 아내에게 ‘당신과 아이들을 위해 이제 술 그만 마실게’라며 다짐했습니다. SNS에도 올려서 많은 사람들에게 술 끊은 것을 알려 작심삼일이 되지 않게 하자란 취지로 올렸습니다. 술 끊은 날 기념되라고 찍은 사진이 이렇게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치게 돼 송구스럽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사진 설명 태그도 잘 했어야 했는데 일이 너무 커졌습니다. 앞으로 사진 한 장 올리더라도 좀 더 신중하겠습니다. 사진과 태그 보고 불편하셨다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설명에 의하면 해당 사진으로 인해 논란이 불거지자 사진막 삭제했으며 SNS 계정을 삭제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1월 6일 18세 연하 요가강사와 결혼식을 올렸으며 전부인과의 아들 셋에 곧 태어날 아이 소식까지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