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귓속말' 이보영, 이런 모습 처음이야…이상윤 사로잡는 카리스마

입력 2017-03-08 11:46:44 | 수정 2017-03-08 13:07: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귓속말' 이보영 이상윤기사 이미지 보기

'귓속말' 이보영 이상윤


배우 이보영, 이상윤 주연의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이 베일을 벗었다.

8일 SBS는 '귓속말'의 첫 번째 티저를 공개했다. 27초의 짧은 영상만으로도 강력한 임팩트를 선사한 것. 극중 이보영과 이상윤의 파격적 만남은 ‘귓속말’이 펼쳐낼 압도적 스토리와 강렬한 메시지를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티저 영상은 이동준(이상윤 분)의 인생에 몸을 던지는 신영주(이보영 분)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침대 위에서 눈을 뜬 판사 이동준, 그의 앞에는 새하얀 샤워가운을 입은 여자 신영주가 있다. 이어 신영주는 아버지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이동준을 협박하고, 이동준은 신영주에 의해 벼랑 끝에 몰린다. 그렇게 '적'으로 인연을 맺게 된 두 남녀.

‘귓속말’ 박경수식 멜로는 이들을 거대 권력 앞에 세우며, '대중적 장르물'로서의 드라마를 예고했다.

"썩은 권력을 심판하는 그녀의 징벌이 시작된다"라는 카피와 함께 휘몰아치는 사건, 단 한 번 신념을 저버린 이동준의 외침 "왜 나만", 이어지는 신영주의 단호한 한 마디 "당신을 믿었으니까"는 깊은 전율을 선사했다.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로, 그리고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인생과 목숨을 건 사랑을 통해, 법비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다. 배우 이보영-이상윤의 재회, 드라마 ‘펀치’의 흥행을 이끈 박경수 작가-이명우 감독의 의기투합 등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