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왕이 "사드는 잘못된 선택…배치 즉각 중단해야"

입력 2017-03-08 13:44:42 | 수정 2017-03-08 13:44: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왕 부장은 8일 열린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생방송 기자회견에서 한중 관계의 전망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올해는 한중 수교 25주년으로 매우 중요한 해"라며 "그동안 양국 국민의 노력으로 얻은 성과를 매우 소중히 생각하고 있고, 한국과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국면을 지켜나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관계의 가장 큰 문제는 한미 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고집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사드에 대해 처음부터 결연히 반대했다"고 사드 배치 반대 의사를 확고히 했다.

왕 부장은 "사드의 관측 범위는 한반도를 훨씬 넘어서고,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침해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사드는 분명히 잘못된 선택이고, 이는 이웃 나라로서의 도리를 어긴 것이자 한국 안보를 더 위험하게 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은 한국이 사드 배치 과정을 즉각 중단하고 잘못된 길에서 더 멀리 가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섰다"며 "갈등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과 한·미 양측이 서로를 향해 치닫는 형국에서 벗어나 모두 멈춰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양측이 서로를 향해 치닫는 상황에서 '홍등'(빨간불)을 켜고 브레이크를 밟아야 한다"며 "북한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도 군사훈련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3국이 서로 협력하는 데 방해가 될 여러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며 "한중일 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해서는 먼저 좋은 조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답변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