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음주운전 사과하는 윤제문 … 영화 <아빠는 딸> 제작보고회 참석

입력 2017-03-08 15:00:32 | 수정 2017-03-08 15:09: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윤제문이 8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아빠는 딸> 제작보고회 자리에서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이날 윤제문은 행사에 앞서 취재진 앞에 서서 허리 숙여 인사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윤제문입니다. 제가 오늘 이렇게 여러분들 앞에 서게 되니 몸둘 바를 모르겠다.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여러분들께 실망시켜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위해 헌신을 바쳐온 여러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께 누를 끼치게 돼서 면목 없다"며 "그동안 많이 생각하고 깊이 반성했다.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 없다.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재차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또한 "저의 잘못 잊지 않고 앞으로 더욱 나은 모습 보여드리고자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역시 허리 숙여 인사했다.

앞서 지난해 5월 23일 윤제문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서울서부지검에서 수사받았으며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변성현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