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계수' 차주영 "'현빈·박서준의 그녀'로 불려…운이 좋았죠"

입력 2017-03-08 18:17:24 | 수정 2017-03-08 18:17:2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차주영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차주영 / 사진=최혁 기자


차주영이 CF스타가 아닌 배우로서의 욕심을 드러냈다.

8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에서 진행된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종영 기념 인터뷰를 통해서다.

배우 차주영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차주영 / 사진=최혁 기자



이날 차주영은 "배우가 되겠다고 마음 먹은 뒤 처음으로 일이 들어온 것은 광고였다"며 "프로필을 돌리자마자 한두 달 만에 바로 광고를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차주영은 tvN '치즈인더트랩'으로 데뷔하기 전 여러 CF에 등장한 바 있다. 그는 "현빈, 박서준, 손호준씨와 함께 광고를 찍었다"며 "당시 타이밍과 운이 따라줘서 가능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광고가 나간 뒤 '현빈의 그녀', '박서준의 그녀'라고 불렸던 차주영은 "이제 누구의 그녀라는 수식어는 그만 얻고 싶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차주영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차주영 / 사진=최혁 기자


또 그는 "작품을 함께하고 싶은 배우는 정말 많다"며 "나는 경험과 경력이 많지 않아서 어떤 배우들과 해도 즐거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4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올리며 지난달 26일 화제 속에 종영했다.

극 중 차주영은 현우(강태양 역)를 배신하고 재벌 2세 박은석(민효상 역)과 결혼하는 아나운서 최지연 역으로 열연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