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규직특수요원' 한채아 "액션 꼭 해보고 싶었다"

입력 2017-03-08 16:33:21 | 수정 2017-03-09 15:03: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액션은 꼭 해보고 싶었던 장르라 영화 '비정규직특수요원'을 너무 즐겁게 촬영했어요."

배우 한채아는 8일 서울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비정규직특수요원'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촬영 시간이 여유롭지 못해 생각보다 액션에 힘을 못 실은 거 같아 아쉽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채아는 비정규직 문제를 다룬 각본의 메시지가 와닿았다는 점과 캐릭터의 매력을 보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동안 드라마에서는 누군가를 짝사랑하거나 절세미녀 등 틀 안에 매인 캐릭터를 많이했는데 '비정규직특수요원'의 직선적인 성격 나정안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국가안보국 비정규직원 장영실(강예원 분)과 형사 나정안(한채아 분)이 보이스피싱으로 털린 국가안보국 예산을 찾으려 잠복근무하는 이야기를 다룬 코믹액션영화다.

영화 '아빠를 빌려드립니다'를 선보였던 김덕수 감독이 비정규직·청년실업·고용불안·정부 고위층 비리·보이스피싱 등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소재를 코미디와 액션에 녹여내 연출했다. 오는 16일 개봉 예정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