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오늘이라도 헌재 결정 승복 선언하라"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주장

입력 2017-03-09 10:56:01 | 수정 2017-03-09 11:01: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바른정당은 헌재의 탄핵심판을 하루 앞둔 9일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겨누며 헌재 결정의 승복을 촉구했다. 탄핵을 주도했던 세력으로서 탄핵 인용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헌재 결정 수용과 국민통합을 무기로 '포스트 탄핵' 정국에서의 주도권을 장악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정병국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이라도 (헌재 결정에 대해) 승복을(승복하겠다고) 선언한다면 최악의 상황은 막을 수 있다"며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의 승복을 촉구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는 "헌재 판결은 갈등의 종식이 돼야지 새로운 불씨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뒤 한국당내 탄핵 찬성세력에 대해 "시대착오적 수구집단과 연을 끊고 바른정당과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