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스' 남창희 "외제차 할부금 때문에 우울증 걸릴 뻔"

입력 2017-03-09 14:40:48 | 수정 2017-03-09 14:4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남창희가 선배 남희석에게 과잉 충성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남창희는 "남희석으로부터 1000번 전화가 오면 999번은 받고 998번은 불려 나간다"고 말하며 남다른 충성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한 번은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기로 했는데, 남희석 형님이 문상을 간다고 단체 대화방에 메시지를 보냈다. 그래서 여행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남창희는 "선배 권유 때문에 외제차를 사게 됐는데, 할부금 때문에 우울증에 걸릴 뻔했다. 집 대출이자 25만원에 차 할부금 130만원 등 지출이 너무 많다"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