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본무 회장, 연구원 대거 발탁승진…"R&D로 미래준비"

입력 2017-03-09 15:44:49 | 수정 2017-03-09 15:4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LG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LG


구본무 LG 회장이 탁월한 성과를 거둔 연구개발(R&D) 담당 임직원 10명을 한단계씩 발탁 승진시켰다.

구 회장은 지난 8일 최고 경영진과 연구원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양재동 LG전자 서초 R&D캠퍼스에서 열린 '연구개발 성과보고회'에서 "핵심·원천 기술 개발로 R&D가 미래 준비의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업이 가고자 하는 방향에 맞춰 도전적인 연구개발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반드시 성과로 연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1995년 취임 이래 한 해도 빠짐없이 이 행사에 참석해 R&D 현황을 살피고 성과를 낸 인재들을 격려하고 있다.


특히 올해 말 국내 최대 규모의 융·복합 연구단지인 'LG사이언스파크' 입주를 앞두고 R&D 경영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혁신의 원동력인 R&D에 집중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추고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구 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도 "고객 가치의 출발인 R&D는 연구를 위한 연구가 아닌 사업 기회와 성과로 연결되는 연구개발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날 LG는 작년 주력사업과 성장사업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9개 연구팀에게 '연구개발상'을 시상했다. 이 가운데 부장급 연구책임자 7명은 연구위원(임원급)으로 발탁하는 등 10명의 연구원을 한 단계씩 승진시켰다.

올해 수상자 중에서는 혁신적·독창적인 기술을 개발해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조한 연구팀이 주목을 받았다.

△ 벽걸이형 거치대를 포함한 제품 전체의 두께가 채 4㎜가 안 되는 'LG시그니처 OLED TV W'를 공동개발한 LG전자·LG디스플레이팀 △ 전기차 배터리의 출력·에너지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LG화학팀 △ 차세대 UHD(초고화질) 방송 시스템의 표준화·상용화를 주도한 LG전자팀 등이 대표적이다.

또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LG이노텍 등은 이번 연구개발상 수상자 7명 포함한 R&D 및 전문 분야 인재 52명을 연구위원·전문위원으로 선임했다.

연구·전문위원은 R&D나 디자인, 품질, 정보기술(IT), 생산 분야의 핵심인재 육성을 위한 자리다. 이들은 임원급 대우를 받으며 조직 관리·운영 업무가 아닌 특화 분야에서 직무를 수행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