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교안 권한대행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차질없이 시행해야"

입력 2017-03-09 16:42:42 | 수정 2017-03-09 17:0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9일 "올해에는 성과연봉제가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와 추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성과연봉제는 공공기관의 생산성 제고와 공공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올바른 정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끈기를 갖고 지속적으로 설득해 원만하게 시행되도록 해야 한다"며 "직원들의 참여하에 구축한 성과평가 체계를 바탕으로 공정하고 객관적인 제도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점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에너지·문화예술·환경 등 6개 분야 기능조정 방안을 차질 없이 마무리해야 한다"며 "올해에는 정책금융, 산업진흥, 보건의료 분야의 기능 조정방안을 마련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황 권한대행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에 있어서도 공공기관이 선도적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며 "어려운 고용 여건을 감안해 신규 채용을 보다 과감하게 확대하는 등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들이 비정규직과 용역근로자의 처우개선에도 앞장서야 한다"며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조직 내부의 구성원과 조직 외부의 용역근로자 간의 상생 협력과 동반 성장을 위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매년 40조원 이상 늘어만 가던 공공기관 부채를 지난 2년 동안 15조원 이상 획기적으로 감축했고, 방만 경영도 해소했다"며 "모든 공공기관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해 작년과 올해 8천여 명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전거 바퀴는 페달을 놓으면 그 자리에 멈춰 넘어지기 마련이고, 힘든 오르막길에서는 오히려 뒤로 후퇴하게 된다"며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하려면 개혁의 고삐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