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6' 장용준 "사람들 시선, 많이 두렵기도 하지만…"

입력 2017-03-09 16:50:58 | 수정 2017-03-09 16:51: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쇼미더머니6' 장용준
기사 이미지 보기

'고등래퍼'에 출연했다 자진 하차한 장용준이 '쇼미더머니6' 지원 사실을 밝혔다.

장용준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프로그램 지원 이후)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 같다”고 운을 떼며 “미성년자의 나이에 하지 못할 일들 해선 안 될 일들 많이 했던 거 너무나도 부끄럽고 지울 수 없는 과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 음악에 대한 확신과 열정이 확고히 있고 썩히기 싫은 마음이 커서 두렵지만 대중 앞으로 다시 한 번 얼굴을 내비치게 됐다”며 “제가 정말 꼴 보기 싫고 미우신 분들도 많을 거라고 생각하고 따듯한 시선으로 봐달라는 사치스러운 말보단 지켜봐주셨으면 한다는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또 장용준은 “저의 한마디 한마디가 기사화 되고 남들에 입에 오르내리는 이 삶이 제가 마냥 바랐던 것만은 아니라 많이 두렵기도, 무섭기도 한 그런 인생을 살고 있는 한 18살 남자아이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Mnet 측 역시 장용준이 지원한 사실을 인정했다.

‘고등래퍼’ 출연 당시 장용준의 동창이라는 네티즌은 그의 학창 시절을 폭로했다. 결국 장용준의 하차로 이어졌고, 손편지를 통해 “어떠한 말로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지만 제가 입장을 밝히고 사과를 하는 것이 지금 제가 해야할 도리라고 생각해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우선 제가 학창시절 중 철 없는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줬던 친구들과 부모님께 먼저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당시 저는 예민한 사춘기를 보내면서 학업과 음악 사이 고민을 하고 있었고, 부모님과의 갈등도 매우 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이러한 심리적인 불안과 불만이 옳지 않은 방식으로 친구들과 부모님께 대한 잘못된 언행으로 표출된 것 같다”며 “당시에도 진심은 아니었지만, 지금 돌이켜 봐도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일순간의 호기심으로 트위터를 통해 저급한 말을 내뱉은 것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하지만 그러한 방식으로 어떠한 만남을 가져본 적은 결단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글을 올리고 멘션을 보냈다는 것 자체가 매우 큰 잘못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너무나 철없던 저의 모습이 부끄럽고 죄송스러워 캡쳐본조차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