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빠는 나의 여신' 트렌스젠더 아빠와 딸이 그리는 유쾌한 세상

입력 2017-03-09 17:58:31 | 수정 2017-03-09 17:5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빠는 나의 여신'기사 이미지 보기

'아빠는 나의 여신'


일본 특유의 감성 영화 '아빠는 나의 여신'이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아빠는 나의 여신'은 가상의 동네 오가와에 있는 작은 술집 ‘사요코’를 무대로 펼쳐지는 한 가족과 동네 사람들의 조금은 이상하고도 특별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어느 작은 동네 모퉁이에 자리 잡은 술집 ‘사요코’. 이 작은 술집에 어느 날 위기가 닥치고 이 위기로 인해 한 가족이 모이게 된다. 그런데 이 가족, 심상치 않은 조합이다.


아빠는 카리스마 있는 댄서 트랜스젠더 엔젤, 엄마는 술집 ‘사요코’의 마담 마나미, 그리고 사랑에 항상 실패하지만 포기하지 않는 내성적인 딸 사요코.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조합의 이 가족은 각자의 상처를 안고 뿔뿔이 흩어져 살지만 공교롭게도 딸 사요코의 이름을 딴 마나미의 가게에 엔젤이 도움을 주게 되며 모이게 된다.

어렸을 적 사요코는 소심하기 그지없었다. 부끄러웠던 엄마의 직업, 정체를 알 수 없는 아빠의 빈자리는 사요코를 더 움츠러들게 만들 뿐이었다.

고등학생이 된 사요코는 첫사랑을 만나지만 마음 주었던 첫사랑에게 처참하게 버림받게 된다. 그 후 엄마를 홀로 남겨두고 도쿄로 떠나지만 도시 생활은 녹록지 않다.

여러 명의 남자들과의 교제에도 그녀는 진정한 사랑을 찾지 못한 채 쓸쓸히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다.

'아빠는 나의 여신'기사 이미지 보기

'아빠는 나의 여신'


이후 엄마의 가게 술집 ‘사요코’를 일으키려는 과정에서 료코와 사요코는 옆 동네에서 인기라는 트랜스젠더 바를 함께 방문한다. 트랜스젠더들의 쇼에 흠뻑 빠진 후 그녀들은 마나미에게 가게를 가짜 트랜스젠더 바로 만들자고 설득한다. 그렇게 사요코의 아빠인 엔젤을 섭외하여 본격 가짜 트랜스젠더 되기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수많은 연습 후 그녀들은 완벽한 트랜스젠더로 변신에 성공한다. 가게는 손님들로 북적이게 되고, 손님들에게 진심의 즐거움을 준다는 생각에 그녀들은 행복하기만 하다. 어느 날 이들 앞에 예상치 못한 사건이 발생한다. 가짜의 모습으로 무대에 섰던 그녀들은 과연 지금의 행복을 지켜낼 수 있을까. 오는 23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