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누리꾼들 "한국 민주주의에 경의…다음 탄핵은 트럼프"

입력 2017-03-10 15:42:41 | 수정 2017-03-10 15:4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을 내리자 해외 누리꾼들은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라며 찬사를 보냈다.

이들은 수개월 동안 이어진 촛불집회가 대통령 탄핵을 평화적으로 이끌어낸 점을 높게 평가하며 한국이 전세계에 민주주의가 어떻게 작동해야 하는지 가르쳐줬다고 강조했따.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영국 BBC 등 해외 주요일간지와 방송사 홈페이지 기사 댓글란에는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축하한다", "승리했다"는 반응이 자주 눈에 띄었다.

한국 국민을 존경한다는 반응도 있었다.

아이디 Socra****는 NYT 댓글란에 "평화적 시위가 정권 내 만연한 부정부패를 몰아내는 효과적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줘서 너무 감사하다"는 글을 올렸다.

**buck은 WP 댓글란에 "한국인들을 존경해야 한다"며 "그들은 몇 달간 매주 거리로 나와 시위를 했다"고 전했다.

미국 누리꾼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후 민주주의가 퇴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과 한국을 비교하며 자조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Archie*** "아이러니하게도 민주주의 역사가 30년에 불과한 한국이 시민의 참여와 강력한 소송, 건강한 사법부를 통해 현직 대통령을 축출해냈다"며 "미국은 무슨 핑계를 댈 것이냐"고 자문했다.

이들은 "다음 차례는 누구일까?", "우리도 할 수 있다", "트럼프가 다음이다"라는 글을 올리며 트럼프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한국을 좋은 선례로 삼아 미국인들도 트럼프를 몰아내기 위해 전국적으로 촛불집회와 같은 시위를 벌여야 한다는 과격한 반응도 있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소식이 '트럼프를 탄핵하라(#ImpeachTrump)'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급속도로 확산되기도 했다.

William은 "한국의 민주주의는 미국보다 훨씬 더 건강하다"며 "미국에서 대통령이 부패 때문에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것을 상상도 할 수 없지만 한국은 진화하고, 미국은 퇴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