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년만에 주인 맞는 박 전 대통령 사저…주말 복귀할 듯

입력 2017-03-10 16:12:14 | 수정 2017-03-10 16:12: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 소식에 서울 강남 삼성동 사저가 주인 맞을 채비에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돌아오는 것은 2013년 2월 취임 이후 4년여 만이다. 다만 청와대가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이날 당장은 사저로 돌아가지 않고 관저에 잔류한다고 밝힘에 따라 사저 복귀시점은 주말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10일 오후 2시50분께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직원들은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를 찾았다. 헌법재판소의 파면 선고 후 4시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직원들은 사저 앞에 차량를 세운 뒤 베이지색 상자 등 짐을 내려 안으로 옮겼으며 약 30여분 뒤 사저를 떠났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사저 복귀 준비를 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이 사저에 도착 하기 전에 생활에 필요한 짐을 미리 옮겨두고, 집안을 정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