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겠다"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SNS 침묵

입력 2017-03-10 16:13:33 | 수정 2017-03-10 16:13: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미홍 전 아나운서 SNS기사 이미지 보기

정미홍 전 아나운서 SNS



'탄핵 인용이 결정되면 목숨을 내놓겠다'는 초강수를 두며 박 대통령을 옹호했던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탄핵 인용 이후 침묵을 지키고 있다.

헌법재판소는 10일 오전 11시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사건 선고에서 최종 인용 결정을 내렸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탄핵심판은 각하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탄핵 심판이 인용된다면 목숨을 내놓겠다"는 글을 게재해 관심을 끌었다.

이에 대한 대중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다음날 9일 오전에 "댓글을 보니 말의 의미 이해 못 하는 단세포 뇌를 가진 사람들이 아주 축제 분위기다. 누구 좋으라고 죽나"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9일에는 "사무실에 욕설 협박전화가 쏟아진다"며 종로경찰서에 신변보호 및 순찰강화를 요청하기도 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중앙일보, 동아일보, 조선일보에서 자신의 SNS 글을 메인에 올렸다"면서 "이 중차대한 시기에 그렇게 기사거리가 없다니 언론사 기자들은 부끄러운 줄 알라"고 충고도 잊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최종 인용 이후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어떤 반응을 SNS 등을 통해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