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박근혜 대통령 파면 소식에 대성통곡

입력 2017-03-10 16:48:52 | 수정 2017-03-10 16:48: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순실 체포영장 집행(뉴스 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실 체포영장 집행(뉴스 화면 캡쳐)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소식을 접하고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시호는 1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2차관에 대한 공판 증인으로 참석해 "촛불집회 이야기를 듣고 더 이상 거짓말을 하면 국민으로서의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사실대로 얘기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또한 장시호는 “최순실이 검찰에 협조하지 말라고 해 부담스럽다”며 그간 사실대로 밝히지 않았던 이유를 전했다.

재판 후 장시호는 최순실이 박근혜 대통령 파면 소식을 접하고 대성 통곡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순실의 변호사는 휴대폰을 통해 탄핵 인용 소식을 전했다.

최순실은 탄핵 소식에 별다른 표정변화는 없었으나 재판 도중 물을 계속 마시는 등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최씨와 장씨는 이날 공판 진행 중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 결정 소식을 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