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 권한대행 "헌재 결정 존중…국민 반목 확대돼선 안 돼"

입력 2017-03-10 17:32:28 | 수정 2017-03-10 17:3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을 내린 데 대해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자"고 말했다.

황교안 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갖고 "더 이상 장외집회를 통한 갈등과 대립 확대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재의 결정은 헌법과 법률에 따라 내려진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법치주의를 근간으로 하는 자유민주국가"라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몇 달간 우리 사회는 심각한 갈등과 대립 속에 처해 있었다"며 "주말마다 도심 한가운데에서는 국민들이 둘로 나뉘어 대규모 찬반 집회가 벌어졌고, 이 때문에 국민들 사이에 반목과 질시의 골은 시간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록 생각과 방식은 다를지 모르지만 촛불과 태극기를 든 마음은 모두가 나라를 걱정하는 애국심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수용하고 지금까지의 갈등과 대립을 마무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치권에 대해서는 "이제는 광장이 아니라 국회에서 문제를 풀어야 한다"며 국회가 소통을 위해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갈등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 큰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국민 통합에 앞장서는 본연의 역할을 통해 대한민국의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협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