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전 대통령 측 "삼성동 사저 정비되면 복귀"…野 비판 목소리

입력 2017-03-10 17:40:59 | 수정 2017-03-10 17:40: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헌법재판소의 탄핵인용 결정으로 일반인 신분으로 돌아간 박근혜 전 대통령이 10일 서울 삼성동 사저로 바로 복귀하지 않고 청와대 관저에서 일단 머문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이날 당장 사저로 돌아가지 않고 청와대 관저에서 하룻밤을 보내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 측근은 "삼성동 상황 때문에 오늘 이동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삼성동 사저에 들어가 살 만한 준비가 돼 있지 않아 곧바로 거처를 옮기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

삼성동 사저는 1983년 지어져 배관시설 등이 낡을 대로 낡았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가 터지면서 보일러 공사 등 일부 개보수 작업조차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사저 근처에 경호팀을 배치할 건물을 아직 매입하지 못해 경호가 어렵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청와대는 민간인 신분이더라도 대통령 비서실장과 경호실장이 허락하면 관저에 머물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야권은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으로 파면된 전직 대통령이 관저에 남아있는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 "박 전 대통령과 비서실장이 보여 온 수사방해 행태를 볼 때 대통령기록물과 비서실 기록물을 훼손하거나 은닉할 개연성이 매우 크다"며 "박 전 대통령과 비서실 공직자들은 대통령기록물에 손대지 말고 속히 청와대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민의 통합을 위한 역할을 해야 한다"며 "관저 체류 등의 문제들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어떻게 임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삼성동 사저에서는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직원들이 짐을 옮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