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흡연 여성, 비흡연 여성보다 혈액내 독성물질 3배 많다 … 연대 연구결과 발표

입력 2017-03-10 06:26:38 | 수정 2017-03-10 06:26: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담배를 피우는 여성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여성보다 혈액 내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농도가 최대 3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내분비계장애물질로도 불리는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은 다이옥신, 폴리염화바이페닐(PCBs), 디디티(DDT), 과불화화합물(PFCs) 등의 독성물질 26종을 총칭한다.

이들 유해물질은 동식물에 축적돼 면역체계 교란, 중추신경계 손상, 출산장애, 암 등을 일으킨다.

지선하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한국 암예방 연구에 참여한 21∼73세의 건강한 성인 401명(남 232명, 여 169명)을 흡연자(190명)와 비흡연자(211명)로 나눠 혈청 내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