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바 "남편과 침대서 만나려면 '예약'해야…"

입력 2017-03-10 07:45:41 | 수정 2017-03-10 07:45: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바와 김재연. '백년손님'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에바와 김재연. '백년손님' 캡처


에바와 김재연이 둘째를 만든 방법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김원희는 스튜디오에 출연한 영국 출신 방송인 에바와 '마라도 사위' 박형일의 아내 김재연에게 둘째를 낳은 '비법'을 추궁했다.

특히 에바에겐 "결혼 전엔 한국 부모들이 아이와 함께 자는 걸 이해 못 하더니 어떻게 된 것이냐"고 따지듯 물었다.

에바는 "따로 침대에서 만나기로 약속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침대에서 만날 일이 없다"고 답하며 웃었다.

김원희는 똑같은 질문을 김재연에게도 던졌다.

그러자 김재연은 "우리 애들은 심하게 엄마와 같이 자려고 한다"면서도 "그래도 뭐 잠깐이면 된다"고 말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