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릉 산불 아직도…21시간째 진화 총력

입력 2017-03-10 08:01:50 | 수정 2017-03-10 08:01: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릉 산불. KBS뉴스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강릉 산불. KBS뉴스 캡처


9일 오전 10시 28분께 발생한 강릉 산불이 21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진화 당국은 10일 오전 6시 30분부터 헬기 17대를 동원해 밤사이 꺼지지 않았던 강릉시 옥계면 산계리 인근 야산의 산불 진화에 나섰다.

밤을 새우며 산불 현장에 대기했던 인력 1400명도 다시 투입된다. 이날 오전 중으로 진화작업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당국은 전날 해가 지자 진화 헬기를 철수시켰으나 마을로 산불이 접근하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하고 밤새 경계 태세를 유지했다. 산불은 밤새 바람이 잦아져 크게 번지지는 않았으나 이날 새벽까지 1km 길이의 붉은 띠를 이루며 기세를 이어갔다.

강릉 산불은 발생 1시간여 만에 초동 진화됐으나 강풍으로 재발화했다. 순간 최대풍속 초속 14.6m의 강풍이 불면서 주변으로 확산했다.

산림 당국은 이번 산불로 20ha의 산림이 잿더미로 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이나 민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동부지방산림청은 "날이 밝으면서 헬기가 뜰 수 있고 바람이 불지 않은 오전 시간이 가장 중요하다"며 "진화 헬기를 집중적으로 투입해 오늘 오전 중으로 진화작업을 끝내겠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