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교안, 탄핵심판 시나리오별 대책 점검…긴박한 총리실

입력 2017-03-10 10:04:30 | 수정 2017-03-10 10:04: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 사진=한경 DB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인 10일 국무총리실 안팎도 긴장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사진)는 탄핵심판 선고에 따른 시나리오별 대책을 점검하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8시50분 서울청사에 출근했다. 청사 정문 앞에서 취재진을 만난 황 권한대행은 "수고하세요"라는 짧은 인사만 남긴 채 집무실로 향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9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과 국무 1·2차장, 비서실장 등이 참석하는 티타임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탄핵심판에서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 흔들림 없이 국정을 운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총리실은 이어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총리실 간부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했다. 총리실은 탄핵심판 결과에 따른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외교·안보·경제·사회·문화 등 분야별 대책을 다시 한 번 점검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공식일정을 잡지 않은 채 탄핵심판 결정 이후의 상황에 대비한다. 오전 11시부터는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텔레비전을 통해 탄핵심판 선고 내용을 시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 권한대행은 탄핵심판이 인용되면 즉각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해 외교·안보 현안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국민담화도 연다. 국가 기능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겠다고 설명하고, 보수·진보 진영의 갈등을 해소하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탄핵심판이 기각되면 황 권한대행이 직접 청와대를 방문해 박 대통령을 면담하고 그간의 국정운영 상황에 관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