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생중계 시청…"결과보고 얘기하자"

입력 2017-03-10 10:30:12 | 수정 2017-03-10 10:45:27
글자축소 글자확대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가 TV로 생중계된다. /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가 TV로 생중계된다. /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운명의 날'을 맞은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관저에서 TV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지켜볼 예정이다.

헌재가 탄핵소추안을 인용하면 박 대통령은 헌정사상 첫 '탄핵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퇴진하게 된다. 반면 기각·각하 결정이 나오면 박 대통령은 지난해 12월9일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 후 91일 만에 직무에 복귀하게 된다.

이날도 박 대통령과 청와대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박 대통령은 전날 참모들을 만나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얘기하자"며 차분한 대처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오전 한광옥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 회의를 열어 탄핵 기각·인용 등 시나리오별 대응 계획을 점검했다. 전원 비상대기 상태에서 헌재의 탄핵선고 결과를 끝까지 지켜볼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헌재가 기각결정을 내리면 별도 입장을 내고 최순실 게이트 및 탄핵 사태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더불어 '국민통합'의 메시지를 던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 여론을 고려해 담화발표 형식보다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또는 임시 국무회의를 열 가능성이높다. 일각에서는 대변인 발표 형식으로 간략한 입장을 낼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그러나 탄핵이 인용되면 박 대통령이 별도의 메시지를 내놓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박 대통령은 탄핵 인용 결정이 내려지면 삼성동 사저로 복귀할 예정이지만, 최소한의 신변 정리와 사저 정비를 위해 하루 이틀 더 관저에 머무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