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미 재판관 "역사의 법정 앞에 섰다"…결과 승복 당부

입력 2017-03-10 11:22:37 | 수정 2017-03-10 13:0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사진)은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본격 선고에 앞서 "역사의 법정에 앞에선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11시 헌재 대심판정에서 탄핵심판 결정요지 낭독에 앞서 "대한민국 국민 모두 아시다시피 헌법은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국가기관의 존립 근거이고 국민은 그러한 헌법을 만들어내는 힘의 원천"이라며 이 사건의 헌정사적 가치를 설명했다.

이 권한대행은 "재판부는 이 점을 깊이 인식하면서 역사의 법정 앞에 서게 된 당사자의 심정으로 선고에 임한다"며 "국민에게서 부여된 권한에 따라 이뤄지는 오늘의 이 선고가 국론분열과 혼란 종식하고 화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어떤 상황에서도 헌법과 법치주의는 흔들려서는 안 될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가야 할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심판에 대한 양측의 승복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