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 자유한국당 "헌법재판소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 겸허하게 수용"

입력 2017-03-10 11:51:25 | 수정 2017-03-10 11:5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기사 이미지 보기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인용결정에 대해 "겸허하게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 위원장은 탄핵 인용 발표 직후 기자회견문을 통해 "집권당의 책무를 다하지 못함으로써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어 "자유한국당은 지금 이 순간부터 더 이상 집권여당이 아니다"라면서 "이제 공당(公黨)으로서 헌법과 민주주의의 엄중한 가치를 받들고 분골쇄신(粉骨碎身)의 각오로 당개혁, 정치개혁, 국가개혁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기자회견문 전문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오늘 헌법재판소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 인용결정을 내렸습니다.

자유한국당은 헌법재판소의 고뇌와 숙의를 존중하고 인용 결정을 겸허하게 수용하겠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를 탄생시킨 집권여당이자 국정의 동반자였습니다.

하지만 집권당의 책무를 다하지 못함으로써 지금까지 국민들이 쌓아올린 대한민국의 국격과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존심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대통령 탄핵 인용이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대한 책임을 통감합니다.

집권여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자유한국당은 지금 이 순간부터 더 이상 집권여당이 아닙니다.

그러나 이제 공당(公黨)으로서 헌법과 민주주의의 엄중한 가치를 받들고 분골쇄신(粉骨碎身)의 각오로 당개혁, 정치개혁, 국가개혁에 임하겠습니다.

‘위민위국(爲民爲國)’이라는 정치의 초심으로 돌아가 국가와 국민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지키기 위해 자유한국당의 이름을 걸고 당력을 쏟겠습니다.

국가원수 부재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상황에서 내우외환(內憂外患)에 따른 국가적 위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내분을 자국의 이익을 위한 발판으로 삼으려는 주변국들의 도전이 하루하루 거세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뭉치지 않으면, 누란지위(累卵之危)에 처한 대한민국의 미래가 칠흑 같은 어둠으로 뒤덮일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수많은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바 있습니다.

나라를 위했던 고뇌에 찬 애국의 에너지를 이제는, 대한민국의 위기극복을 위해 쏟아주십시오.
절망의 순간이 희망의 미래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주십시오.

자유한국당은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을 수습하고, 국론을 통합하는 모든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공당으로서 대한민국의 만년지계(萬年之計)를 위해 당력을 경주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