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첫 여성대통령 파면"…주요 외신 박근혜 탄핵 긴급 보도

입력 2017-03-10 14:07:54 | 수정 2017-03-10 14:19:14
글자축소 글자확대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소식이 전면에 올라온 미국 CNN 홈페이지. / 사진=CNN 홈페이지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소식이 전면에 올라온 미국 CNN 홈페이지. / 사진=CNN 홈페이지 캡쳐.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의 기막힌 몰락(stunning fall)."

"군부 독재자의 딸은 보수 기득권의 아이콘이었다."


전세계 주요 외신들은 10일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초의 현직대통령 파면 소식을 이같이 조명했다.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이자 '독재자의 딸'이었다는 데 주목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 소식을 전했다.


AP·AFP·교도·DPA 등 전 세계 주요 통신사들은 헌재의 결정이 나오자마자 헌법재판소가 만장일치 결정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했다고 긴급 보도했다 .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월스트리트저널(WSJ)·워싱턴포스트(WP) 등은서울발(發) 긴급뉴스를 전했다.

영국 BBC, 중국 CCTV, 일본 NHK 등 주요 해외방송사들도 정규 뉴스를 끊고 긴급뉴스로 박 대통령 탄핵 소식을 다뤘다.

주요 해외방송들은 한국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 과정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기도 했다. 일본 NHK, 중국 CCTV, 미국 CNBC 등 주요 해외방송들은 선고 과정을 동시통역으로 생중계했다.

NYT는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이면서 냉전시대 군부 독재자의 딸인 박근혜 전 대통령은 보수 기득권의 아이콘이었다"고 표현했다.

AP통신은 "한국 첫 여성 대통령의 기막힌 몰락"이라며 "2012년 대선에서 아버지에 대한 보수의 향수 속에 승리한 독재자의 딸이 스캔들 속에 물러나게 됐다"고 전했다.

CNN은 홈페이지 전면에 한 때 'PARK OUT(박근혜 대통령 파면)'이라는 제목으로 박 대통령 탄핵 소식을 올리기도 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번 헌재 판결이 한국을 역사적 시점에 놓이게 했다"며 "많은 이들이 이번 판결이 뇌물과 정실인사로 오염된 나라의 개혁 조짐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미 언론들은 이번 탄핵이 북한의 잇단 도발과 맞물린 긴장국면 속에 이뤄진 점에 주목하면서 차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관심을 보였다.

NYT는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워싱턴의 대북 강경노선에 보조를 맞춰왔다"면서 "북한과의 대화에 무게를 두는 야당으로 권력이 쏠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WSJ도 5월 대선에서 "미국의 아시아 정책에 더욱 회의적이고 북한과 중국에 더 동조적인 지도자가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