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영상]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 탄핵 인용 그 순간

입력 2017-03-10 14:39:33 | 수정 2017-03-10 14:39: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헌법재판소는 10일 오전 11시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 재판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박 대통령 파면을 결정했다.

현직 대통령 탄핵이 인용된 것은 헌정 사상 최초다.


8명 재판관 전원 만장일치의 선고 결정문은 즉시 효력이 발생해 직무정지 상태의 박 대통령은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대통령직에서 내려오게 됐다.

이에 따라 당분간 국정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이끌며, 차기 대선은 5월 9일 즈음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9일 국회 탄핵소추 의결로 시작한 탄핵심판은 92일 만에 대통령 파면이라는 결정으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

전직 대통령 예우법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5년 임기를 정상적으로 마치고 퇴임할 경우 연금, 기념사업, 경호·경비, 교통·통신 및 사무실, 병원 치료, 비서관 3명과 운전기사 1명 등의 지원을 받는다.

연금 지급액은 현직일 때 받았던 연간 보수의 95%로, 올 연봉 기준 한 달 1200만원 수준이다.

하지만 전직 대통령 예우법은 재직 중 탄핵결정을 받아 퇴임한 경우 연금지급 등 법에 규정된 모든 예우를 박탈하도록 규정해 박 전 대통령은 이를 받을 수 없다.

다만 경호·경비는 유지된다.

대통령경호법상 현직 대통령이 임기 만료 전에 퇴임할 경우 경호 기간을 5년으로 정하고 있으며, 필요하면 5년을 더 연장할 수 있어 박 전 대통령은 최장 10년간 경호를 받을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제 불소추 특권이 사라져 민간인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일인 1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 안국역 일대에서 생중계로 탄핵 인용결과를 지켜보던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영상 문승호 기자 open@hankyung.com 사진 최혁 기자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