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구속 상황에서도 하만 인수 완료

입력 2017-03-11 12:49:40 | 수정 2017-03-11 12:4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가 미국의 자동차 전자장비 업체 하만 인수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10일) 미국을 비롯한 10개 반독점 심사 대상국의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치고 하만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14일 하만과 인수 계약을 체결한 지 약 4개월 만이다.

지난달 18일에는 하만이 주주총회를 열어 승인을 받아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이라는 비상상황 속에서도 9조 원대 '빅 딜'을 안정적으로 성사시켰다.

미래 성장동력으로 지목해 진출을 추진해온 전장 사업 분야에서 확고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며 단숨에 글로벌 메이저 전장업체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인수 완료에 따라 하만의 주주들은 보유주식 1주당 112달러의 현금을 받는다.

삼성전자는 미국법인(SEA)을 통해 하만의 지분을 100% 보유하게 된다.

다만 하만의 경영은 디네쉬 팔리월(Paliwal) 하만 사장(CEO)을 비롯한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 독립적으로 이뤄진다. 또 임직원과 본사, 해외사업장은 물론 하만이 보유한 브랜드도 그대로 유지된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 사장 겸 하만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와 하만은 오디오, 가전, 스마트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제품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커넥티드카 분야의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완성차 업체에 최고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만의 디네쉬 팔리월(Paliwal) CEO(사장)는 "삼성은 하만이 보유한 고객과의 신뢰관계는 물론 스피드와 혁신을 중시하는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주주이자 파트너"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주주, 고객, 임직원 모두에게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제공하고, 자동차 전장과 오디오 등의 분야에서 성장을 가속화해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